•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日 남녀골프 투어 줄줄이 중단·취소

  • 이보미등 한국선수 속속귀국 학업·휴식하며 사태 관망 J리그도 당분간 개점휴업
  • 기사입력 2011-03-15 10: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 골프 개점휴업.’
세계 3대 투어인 일본 남자골프(JGTO)와 여자골프(JLPGA)투어가 지진 및 쓰나미로 인해 잠정 중단됐다.
지난주 ‘요코하마 레이디스오픈’을 1라운드만 마치고 중단했던 JLPGA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주 가고시마현에서 열릴 예정이던 ‘T포인트 레이디스 골프 토너먼트’ 또한 취소한다”고 공식발표했다. 뿐만 아니라 이후 대회도 지진 수습과 피해복구 상황을 지켜본 뒤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직 시즌을 개막하지 않은 일본남자투어 역시 홈페이지에 “한달 여간 대회 개최를 하지 않겠다”고 투어(JGTO)와 선수협회(JGTPC) 명의로 밝혔다. JGTO는 올시즌 4월 14일 미에현에서 열리는 ‘도켄 홈메이트컵’이 개막전이다.
이에따라 일본투어에서 뛰고 있는 이보미(하이마트), 임지나(한화), 최혜용(LIG) 등은 요코하마 대회 이틀째 일제히 귀국했다. 당분간 국내에 머물며 훈련하거나, 국내 투어에 출전해 경기감각을 이어갈 계획이다.
최혜용은 모처럼 얻은 휴식기를 이용해 밀린 학업에 몰두할 계획이다. 연세대 체육교육학과 3학년인 최혜용은 2주가량 매일 등교해 수업을 받고, 남서울골프장에서 훈련도 할 예정. 올해는 국내 투어와 일본 투어를 반반씩 뛰기로 했기 때문에 일본 투어가 정상화되더라도 5월까진 국내에 머물 예정이다.
최혜용은 “대회 2라운드가 취소된 뒤 선수모임이 소집됐다. 일본 선수 중 일부는 가족과 연락이 두절돼 안타까워 했고, 협회 관계자 중에도 피해지역 출신들이 있었다. 가족의 안부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무척 아팠다”고 말했다. 최혜용은 “투어측에서 대회가 재개되면 통역 등을 통해 공지해주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은 지진 여파로 여타 스포츠 또한 파행을 면치못하고 있다. 프로축구 J리그도 한달간 중단키로 결정되는 등 각종 스포츠가 정상 운영에 난항을 겪고 있다.
김성진 기자/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