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내달 17일은 빅매치데이”…英 경찰 사상최대 경비작전

  • 맨유-맨체스터 FA컵 준결승 런던 마라톤 겹쳐 안전비상
  • 기사입력 2011-03-15 10: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다음달 17일 ‘빅매치 데이’를 앞두고 영국 런던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영국 경찰은 최근 잉글랜드 FA컵 4강전 대진과 일정이 확정되자마자 고민에 빠졌다. 극성 팬들로 유명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맨체스터 시티가 런던의 심장 웸블리 스타디움으로 내려와 경기를 치르기 때문이다. 게다가 4월 17일은 런던 마라톤이 열리는 날이다.
같은 날, 런던 연고의 아스널은 난적 리버풀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홈 경기를 치른다. 결과적으로 이날 런던 도심은 마라톤 행렬과 각 축구팀 서포터들이 뒤엉켜 일대 혼란을 겪을 전망이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과 가디언은 “이날 영국 경찰은 초비상에 걸릴 것이다. 이미 대책 마련에 돌입했다”고 앞다퉈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은 경찰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날 투입될 경비예산이 수백만 파운드(수십억 원)에 이를 것이며, 규모와 예산 양면에서 역대 국내 스포츠 사상 최대 경비작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경찰은 영국축구협회는 물론, 철도 운영업체와도 긴밀한 논의에 나섰다. 맨유와 맨시티에서 각각 3만5000명의 팬들이 똑같은 노선을 타고 런던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손쉬운 해결책은 맨시티의 유로파리그 탈락이다. FA컵 4강을 구성하는 맨유-맨시티, 볼턴-스토크시티 전은 다음달 16일과 17일에 걸쳐 열리는데 어떤 팀이 어느 날 경기할지 미정이다. 임희윤 기자/imi@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