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웃어라 동해야’, 네버 엔딩 우연 스토리

  • 기사입력 2011-03-13 14: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거의 매회 우연히 만나고 엿듣고 놀라면서 끝나는 드라마. 시간을 질질 끄는 듯한 느낌도 많이 난다. 계속 시청률 1위를 달리고 있는 KBS1 일일극 ‘웃어라 동해야’ 이야기다.

요즘 와서는 더욱 이야기 진행이 더뎌진 느낌이다. 입양센터에서 조필용 회장(김성원)-김말선 부부(정영숙)가 애타게 찾는 친딸 조동백이 지난달 심장마비로 죽었다고 이야기하고 김말선은 그 충격으로 입원하고, 나중에 김준 국장(강석우)이 입양센터를 다시 찾자 “실수로 잘못 이야기한것”이라고 말한다. 웃음이 나온다. 진실이 밝혀지면 빨리 끝내야 하니까 이야기 진행을 늦추려는 의도 외의 의미를 찾기 힘들다.

봉이 아버지 이강재(임채무) 가족과 안나(도지원)의 아들 동해(지창욱)가 힘을 합쳐 만드는 태봉김치가 홈쇼핑 방송을 타려고 하자 카멜리아 호텔측에서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해 막는 상황도 진행을 느리게 한다.
  

그런데 이 같은 설정들과 이야기 장치들이 예고하는 상황이 너무 뻔히 내다보인다는 점은 드라마를 유치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악역 윤새와(박정아)는 이혼을 당하지 않고 카멜리아 호텔 안주인을 봉이(오지은)에게 뺏기지 않기 위해 발악을 하고 있다. 이런 박정아를 두고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는 홍길동, 이건 뭐 만화 영화를 보는 듯 하다”는 반응이다.

‘웃어라 동해야’의 이야기 전개와 관련, 시청자 게시판에는 “등장인물의 갈등이 해소되지 않아 전개가 느리다” “우려먹기의 달인” “뻔한 이야기로 뱅뱅 돌린다”며 짜증을 호소하고 있다.

드라마 작가는 자유롭게 극을 구성할 권리가 있다. 하지만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유치하고 억지스러운 이야기 전개가 잦아지고 현실성 없는 이야기를 질질 끌고 있다면 시청자도 이에 대한 불만을 제기할 권리가 있다. “‘웃어라동해야’는 2주에 1회만 봐도 내용을 다 알 수 있다”는 한 시청자의 말을 과장으로만 넘길 게 아니다.

‘웃어라 동해야’는 입양된 재미동포의 시선으로 풀어간다는 점에서 기존 일일극과 차별화돼 있고 김준-홍혜숙 부부와 이강재(임채무) 가족, 변술녀(박해미) 가족 등 다양한 가족의 이야기가 등장해 자연스레 사랑과 결혼의 진정한 의미와 책임감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이런 본래의 의도와 의미를 다시 찾기를 바란다.

서병기 대중문화전문기자/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