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잠적한 리비아 중앙은행 총재 미스터리…그는 누구편?

  • 기사입력 2011-03-09 09: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카다피 일가의 돈줄을 쥐고 있는 리비아 중앙은행 총재가 지난 2주 동안 사라져 리비아 관료, 외교관, 은행가들이 필사적으로 그를 찾아나섰다고 8일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잠적했던 파르하트 오마르 벵다라는 보도가 이날 나온 뒤 FT에 이메일을 보내 자신은 터키 이스탄불에 있다고 알려왔다. 하지만 벵다라가 왜 리비아를 떠났으며 그가 무아마르 카다피 국가원수를 버린 것인지 아닌지 의문은 여전히 남아있다.

벵다라는 이메일에서 “수도 트리폴리에 있는 것보다 해외에서 일하는 것이 낫다”며 이스탄불에서 중앙은행 관련 업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사회가 리비아 중앙은행의 자금을 막는 것은 인도주의적 측면에서 재앙이 될 것”이라면서도 “이번 위기 사태가 끝나면 사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음에 따라 리비아 정부측이나 반정부 세력측이나 벵다라의 본심이 무엇인지 파악하기 위해 분주하다. 벵다라는 카다피 일가의 자금을 움직일 수 있는 몇 안되는 인물 중 하나로 꼽힌다.

앞서 한 유럽 외교관은 “벵다라가 정권을 버리고 스위스로 도망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45세인 벵다라는 반정부 세력의 중심지인 벵가지 출신이다. 2006년 중앙은행 총재 자리에 오른 이후 외국 자본에 은행 부문을 개방하는 등 개혁적인 인물이기도 하다.

하지만 야권측은 “그는 너무 정권과 가까운 인물”이라며 벵다라가 젊은 시절 혁명위원회에서 일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특히 벵다라는 카다피의 아들인 사이프 알 이스람의 도움으로 중앙은행 총재 자리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리비아 정부 관리를 인용해 부재 중인 벵다라 대신 리비아 재무장관이 중앙은행 총재직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수정 기자/ssj@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