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우즈‘잘나가던 그시절’스윙코치와 재결합?

  • 기사입력 2011-03-09 10: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나, 돌아갈래~ 잘 치던 시절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성(性) 추문에서 복귀한 지 1년이 다 되어가도록 스윙이 안정을 못찾자 왕년의 스윙코치 부치 하먼에게 돌아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우즈는 전성기였던 2000~2002년 하먼 코치와 호흡을 맞추며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그러나 2004년부터 6년간 행크 헤이니의 지도를 받았고, 지난해 헤이니와 결별한 뒤 션 폴리로 코치를 바꿨다.
우즈는 5개월간의 공백을 딛고 작년 봄 복귀했지만 들쭉날쭉한 플레이가 계속되자 폴리 코치를 영입한 것.
하지만 폴리 코치의 지도를 받아도 나아지지 않는 데다, 우즈를 잘 아는 선배 선수들이 “잘 치던 때의 스윙을 떠올려라. 그리고 폴리와 헤어지라”고 충고하자 고민에 빠졌다.
하먼은 우즈가 좋은 성적을 내면서도 스윙이 안정되지 않았던 2002년 코치로 부임한 후 스윙을 안정되게 교정해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우즈는 여기에 만족하지 못하고 ‘정확도를 잃지않고 더 빨리 몸통회전을 할 수 있는 스윙’을 원한다며 하먼과 결별했었다.
일부 전문가들은 현재 우즈의 부진이 스윙코치 때문이 아니라 복잡한 심리상태와 성적에 대한 부담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그러나 하루 아침에 평범한 선수가 되어버린 우즈로선 뭔가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한다는 조급함이 있을 수 밖에 없다. 과연 우즈-하먼 콤비가 재결합할지 골프팬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성진 기자/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