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LPGA 한국선수들 무슨책 읽을까?

  • 기사입력 2011-03-02 14: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장기간 여행을 해본 사람은 안다. 책 한권이 얼마나 소중한 동반자가 되는지를….

하물며 1년 내내 수천㎞를 이동해야하고, 곁에 있는 사람이라곤 부모나 캐디 뿐인 LPGA투어의 한국선수들에겐 특히 그렇다. 그들에겐 끝없는 긴장이 이어지는 훈련과 경기가 끝난 뒤 자신만의 시간을 함께할 책이 ‘없어선 안될 필수품’이다. 세계 여자골프를 평정하고 있는 코리안골퍼들의 가방 속엔 어떤 책이 들어있을까. 소설 등 순수문학을 즐겨읽는 선수들도 있고, 골프관련 서적, 자기계발서, 영어책 등 취향도 다양하다. 선수들이 읽고 있는 책을 물어봤더니….

▶책은 역시 소설! 순수문학파=신지애는 요즘 지인에게 선물받은 김연수의 ‘우리가 보낸 순간’을 읽고 있다. 주로 호텔이나 비행기에서 책을 많이 읽는다는 신지애는 장르를 가리지 않는다고. 조혜련의 ‘미래일기’, 오프라 윈프라를 다룬 ‘나는 실패를 믿지 않는다’도 흥미있게 읽었다. 엄마골퍼 한희원은 인디언의 풍요로운 문화를 다룬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을 읽고 있다. 아이를 낳은 뒤 책읽을 시간이 많지 않지만 항상 책을 선물해주는 언니 덕분에 꾸준히 읽고 있다고. 이미나는 귀욤 뮈소의 ‘사랑하기 때문에’, 서희경은 베스트셀러 ‘덕혜옹주’를 독파했다. 박인비는 ‘1Q84’, 유선영은 ‘팅커스’, 강지민은 조엘 오스틴의 ‘It’s your time’을 읽는 중이다.

▶휴식 때도 골프레슨서! 학구파= 테크니션 김송희는 밥 로텔라가 쓴 ‘완벽한 게임은 없다’를 읽고 있다. 로텔라는 김송희의 코치인 피아 닐슨의 스승이다. 이선화와 허미정은 ‘모든 샷에 집중하라’에 빠져 있다. 최나연, 미야자토 아이, 김송희의 심리트레이너인 피아 닐슨과 린 매리엇이 쓴 책이다. 박희영도 크리스티 커의 메탈코치가 쓴 책을 탐독하고 있다. 지은희는 골프멘탈 관련서적을 읽고 있다. 

골프도 경쟁사회! 자기계발서파= 배경은은 ‘전략의 귀재’를 읽고 있다. 최근 세계 양강으로 부상한 중국의 원동력을 손자병법에서 찾는 내용이다. 수천년이 지난 지금도 어느 분야에서건 적용되는 손자병법은 골프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양희영은 차동엽 신부가 쓴 ‘무지개원리’를 소개했다. 다른 자기계발서가 이론 위주인 반면, 무지개원리는 읽으면서 바로 실천할 수 있는 실천서로 평가받는다. 최나연은 영어공부를 겸해 영어책을 많이 읽지만 자기계발서를 많이 고른다. 꿈, 목표와 같은 주제가 있는 책을 좋아하며 소설은 별로 안본다. 

로마에선 로마법을! 원서파= 김인경은 제프 콜빈이 쓴 ‘talent is overrated’를 영어로 된 원서로 읽고 있다. 국내에는 ‘재능은 어떻게 단련되는가’라는 내용으로 번역소개된 바 있다. 김인경은 “공부도 할 겸 이해할 수 있는 (영어)책을 읽는다”며 그런대로 재미있다고 했다. 한국의 맏언니 박세리도 영어공부를 겸해 ‘Twilight’을 읽고 있다고 전했다. 박세리는 “회화는 되지만 글은 아직 멀었다. 그것도 스트레스”라고 말했다. 앞으로는 마케팅이나 경영서적을 읽고 싶다고.

이밖에 철학 책을 즐겨본다는 안시현은 ‘나는 특별한 사람입니다’를 읽고 있다고. 안시현은 “머리를 식히는 것은 책 외에도 많다. 골퍼라는 직업은 뭔가를 배울 시간이 별로 없기 때문에 하나라도 더 배울 수 있는 책을 고른다”고 말했다. 민나온은 콘스탄틴 마이클 매티스의 ‘내게 너무 잘난 딸에게 주는 아빠의 따뜻한 메시지’를 읽고 있다고 전했다.

김성진 기자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