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투데이>잡스 애플 주총 불참…건강이상說 증폭

  • ‘ 포스트 잡스’ 애플號 어디로…아이패드2·아이폰5가 社運 가늠할 바로미터 될 듯
  • 기사입력 2011-02-24 1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23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쿠퍼티노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에 결국 불참했다. 스티브 잡스가 주총에 참석하지 않은 것은 지난 10년 동안 이번이 두 번째. 약 한 달 전 스티브 잡스는 갑작스럽게 무기한 병가를 냈다. 세 번째 병가였지만 곧 중병설이 돌았고 그의 수척해진 모습은 연일 이슈로 부각됐다. 미국의 한 타블로이드판은 6주 시한부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지난 17일 저녁(현지시간) 오바마 대통령과 IT업계 경영자 간 간담회에 참석했으나 뒷모습밖에 보이지 않아 건강 악화설을 더 부추겼다. 최근에는 그가 식당에서 걸어 나오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에서 다섯 걸음조차 걷기 힘들어하는 모습이 등장하기도 했다.

전 세계적으로 기업 CEO의 일거수일투족이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생중계되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이는 단순히 애플의 글로벌 시가총액이 세계 2위여서가 아니다. 아이팟, 아이폰, 아이패드 등 각종 혁신적인 제품의 성공에 그의 입김이 상당 부분 반영됐기 때문이다.

아이폰의 경우 지난 2007년 첫선을 보인 이후 아이폰, 아이폰3, 아이폰3GS, 아이폰4를 모두 더해 7370만대가 팔렸다. 금액으로만 456억달러(50조원)에 이른다. 아이팟은 아이튠스와 함께 음악산업 자체를 송두리째 바꿨고, 아이패드는 다들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스마트폰과 PC의 중간 영역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했다.

그는 매킨토시의 실패로 애플을 떠난 뒤 픽사 CEO로 ‘토이스토리’라는 히트작을 내놓았다. 좀 더 거슬러 올라가면 지난 1977년 ‘애플II’로 개인용 컴퓨터 대중화 시대의 문을 열었다는 현란한 평가도 받았다.

스티브 잡스가 없는 애플호(號)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내부적으로는 CEO 승계 방안이 마련된 듯하고 강력한 히트 상품, 그리고 ‘제품 출시 전부터 지갑을 열고 기다린다’는 충성도 높은 마니아 고객들이 즐비한 만큼 당분간은 애플의 시대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물론 그의 건강이 좋아져 다시 경영일선에 복귀할 수도 있다.

하지만 제품 주기가 더욱 짧아지고 있는 최근 IT시장에서 그의 복귀 유무를 떠나 애플이 지속적으로 혁신적인 제품을 내놓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후발 업체와의 기술 격차는 이미 사라진 상태다. 결국 다음달 2일 공개될 것으로 알려진 아이패드2, 그리고 6월 초로 예상되는 아이폰5가 시장에서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가 ‘포스트 스티브 잡스 시대’를 가늠케 할 바로미터가 될 수밖에 없다.

김대연 기자/sonamu@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