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빅마마 소속사 “ 해체 언급 아직 시기상조”

  • 기사입력 2011-02-22 15: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빅마마 해체와 관련해 이지영, 이영현의 소속사 태일런스 미디어는 “빅마마 해체를 언급하기엔 아직 시기 상조”라고 22일 밝혔다.

테일런스미디어는 “신연아, 이지영, 이영현, 박민혜로 이루어진 그룹 빅마마의 멤버 중 신연아, 박민혜는 지난 1월 계약이 만료됐다”며 “그러나 신연아, 박민혜 두 멤버 개인의 계약은 만료되었으나 빅마마 이름을 내 건 스페셜 앨범 발매에는 합의가 끝난 상태로 현재 앨범을 준비 중이다. 올해 상반기에 발매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페셜 앨범 발매 후의 빅마마 앨범 및 활동에 대해서는 각 멤버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머지 멤버인 이지영, 이영현은 태일런스미디어에 남아 솔로 활동을 계속할 예정이다.

홍동희기자/mysta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