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우리금융지주서 삼화저축銀 인수한다

  • 기사입력 2011-02-18 16: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금융지주가 영업이 정지된 삼화저축은행을 인수한다.

예금보험공사는 18일 우리금융을 삼화저축은행 인수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예보는 본입찰에 참여한 우리금융과 신한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등 3개 지주사들이 써낸 자산·부채 인수 범위와 순자산부족액에 대한 자금지원 요청액 등을 비교, 검토한 결과 ‘최소 비용 원칙’에 따라 우리금융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은 직접 저축은행을 설립해 자산과 부채를 떠안는 자산·부채 이전(P&A) 방식으로 삼화저축은행의 자산과 부채를 인수한다. 우리금융은 1000억원 정도의 유상증자로 자금을 수혈하고 예보는 예보기금을 투입해 순자산부족분을 메워주기로 했다.

우리금융은 금융당국의 인가를 받아 이르면 내달 중순께 영업을 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예보 관계자는 “조만간 우선협상대상자인 우리금융과 매각계약을 체결할 것”이라며 “우리금융은 내달 중순께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민 기자/ boh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