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여성 취업자 1000만명 시대
여성 취업인구 1000만명 시대가 현실이 되고 있다. 하지만 여성 관리직 수는 제자리걸음이어서 ‘유리천장’(여성에게 보이지 않는 승진의 벽)이 여전하다는 사실도 함께 드러났다.
15일 통계청이 집계한 성별 취업자 인원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여성 취업자 수는 991만4000명을 기록했다. 1963년 관련 통계를 산출하기 시작한 이후 사상 최대 규모다. 여성 취업인구는 꾸준히 증가해 2002년 900만명을 돌파했다. 9년 만에 1000만명 돌파를 코앞에 두게 됐다.
직업별로는 여성 전문직 종사자가 203만명(20.4%)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사무직 176만8000명(17.8%), 단순노무직 166만7000명(16.8%), 서비스직 161만4000명(16.3%), 판매직 154만명(15.5%) 순이었다. 기능직(32만5000명), 장치ㆍ기계 조작 및 조립직(32만9000명)은 소수에 그쳤다.
전문직 여성 인구는 빠르게 늘고 있다. 2004년 149만5000명, 2006년 171만7000명, 2008년 190만1000명으로 급증했고 작년 200만명을 돌파했다. 그러나 전문직 등 고소득 직업에 종사하는 여성이 꾸준히 늘어남에도 관리자 위치에 오르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조현숙 기자/newea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