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남격’PD “왜 ‘암’편을 4회나 하는지 알게될것”

  • 기사입력 2011-02-12 09: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S 중년 남성 버라이어티 ‘해피 선데이-남자의 자격’에서는 ‘남자 그리고 암’이라는 주제로 멤버들의 암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1월 16일 폐암 검사에 이어, 30일에는 간암 검사를 받았다. 당초 암검사편은 2회로 제작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4회로 크게 늘어났다.

‘남자의 자격’ 신원호 PD는 “시청자분들이 앞으로 보시면 왜 암에 관련된 이야기를 4회나 하는지 알게 될 것이다”면서 “검사를 하고 결과를 보는 과정에서 건강에 대한 심각한 경각심을 주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폐암과 간암 검사에서는 이상 소견이 나온 멤버도 일부 있었지만 비교적 양호한 편이었다. 하지만 폐기종이라는 결과를 받아든 이경규와 김국진은 담배를 끊었다. ‘남자의 자격’ 2회에서 금연편을 촬영하고도 멤버 중 한 사람도 금연을 하지 않았지만 폐암검사후 이경규는 한달 넘게, 김국진도 3주째 금연을 실천하고 있다. 18년동안 한번도 담배를 끊은 적이 없는 신원호 PD도 이번 기회에 담배를 끊었다.

신 PD에 따르면 최근 ‘남자의 자격’ 제작진에도 최근 암에 걸린 사람이 있다고 한다. 신 PD는 “암은 발견만 하면 사는 경우가 많더라. 그래서 처음으로 주말 시청률이 높은 프로그램의 파워를 활용해 목적을 달성하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암검사편을 본 시청자가 ‘당신 프로그램을 보고나서 혹시나 해서 검진을 받아봤는데 암 소견이 나와 살았소’라는 말을 하는 걸 한번이라도 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자의 자격’ 멤버들에게 암검사를 한다고 할 당시만 해도 아무도 안하겠다고 했다고 한다. 중년들이 평소 건강을 돌보지 않고 있는 게 불안 심리와 합쳐져 건강에 대한 무관심으로 이어져 가고 있었다.

멤버중에는 “그냥 모른채 죽겠다” “속까지 보여주는 게 싫다”는 분위기도 있었다. 하지만 암검사를 할수록, 전문가의 강의를 들을수록 멤버들은 평소 건강 체크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있다.

서병기 대중문화전문기자/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