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소말리아 해적 피랍 금미 305호 석방돼

  • 기사입력 2011-02-09 23: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해 10월 9일 소말리아 해적에 피랍됐던 금미 305호가 9일 4개월만에 풀려났다.

앤드루 므완구라 동아프리카 항해자 지원프로그램(EASFP)의 운영자는 이날 오전9시(한국시간 오후 3시)께 선장 김대근 씨 등 한국인 선원 2명과 케냐 선원 39명 등 총 43명이 선박과 함께 풀려났다고 전했다.

므완구라 측은 “풀려난 선박의 케냐인 선원이 나에게 전화로 이 사실을 알려 왔다”며 “해적들이 요구한 몸값을 받을 가능성이 없고 더는 인질들을 먹여 살릴 방도가 없어 풀어준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금미호는 현재 소말리아 해상으로부터 케냐까지 안전하게 선박을 호위할 함대의 호위를 요청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