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경제
  • 애플, 시가총액 세계 1위 눈앞

  • 4337억弗…엑손모빌 제칠듯
  • 기사입력 2011-02-09 13: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애플이 엑손모빌을 뛰어넘어 시가총액 세계 1위 기업으로 등극할 전망이다.

애널리스트들이 애플의 최근 분기 실적을 검토한 결과 향후 1년간 이 기업의 예상 주가를 32%나 올려 주당 평균 467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CNBC 방송이 8일 보도했다.

예상대로 주가가 오를 경우 애플의 시가총액은 4337억달러가 돼 현재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엑손모빌의 4232억달러를 뛰어넘게 된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을 1600만대 팔아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고 아이패드 매출도 두 배로 늘어났다고 지난달 18일 발표한 바 있다.

실적 발표 후 최소 5개 투자분석업체에서 애플의 목표주가를 높였으며, 애널리스트들도 작년에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판매량을 낮게 잡았다가 올해는 앞다퉈 전망을 높이고 있다.

니드햄 사의 찰스 울프 애널리스트는 “아이폰 매출이 지난해 전망을 넘어섰으며 앞으로 아이폰 매출 전망을 상향조정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애플 아이폰의 판매량을 7500만대로 예상한다”면서 애플의 목표주가를 375달러에서 450달러로 올렸다.

오는 10일부터 버라이존이 아이폰 판매를 시작하는 것도 애플의 영업 전망을 밝게 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

캐너코드 제뉴어티의 마이클 워클리 애널리스트는 애플의 목표주가를 460달러로 올리면서 “아이폰4 월별 판매량이 계속 강세”라면서 “버라이존에서도 아이폰을 판매하면 매출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8일 애플의 주가는 전일 대비 0.94달러 상승한 355.2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유지현 기자/prodig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