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수지도 3단 콤보...’통통볼살+아기피부+시스루’

  • 기사입력 2011-01-28 14: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제는 베개가 되어버린 통통 볼살, 아찔한 시스루룩, 아기같은 뽀얀 피부. 수지의 3단콤보다. 수지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면, 2010년 가요계를 강타한 걸그룹 미쓰에이(Miss A)의 멤버이고, KBS2 드라마 ’드림하이’에서 ’왕재수탱이’ 고혜미 역할을 맡고 있다.

’이러이러한’ 수지는 2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대세’ 아이유 덕분에 유행이 된 단어 ’3단 부스터’ 효과를 보여주는 이 한 장의 사진에 또다시 오빠들의 마음은 들뜨기 시작했다.

수지가 남긴 짧은 글처럼 “뚱..멍.”이라는 말이 잘 어울릴 만큼 다소 ’뚱’한 표정에 수지의 ’상징’처럼 되어버린 베개로 활용 가능한 볼살은 더 귀여워졌다. 거기에 가만히 의상을 보니 ’미쓰에이’ 활동 당시를 연상시키는 아찔한(?) 시스루룩이다. 하지만 이보다 더 눈길을 끄는 것은 동그란 눈, 아기같은 뽀얀 피부다. 3단 콤보가 분명했다.


누리꾼들의 열렬한 반응이 이어졌다. “귀여운 수지양이 너무 기운이 없어보인다. 그래도 정말 예쁘고 사랑스럽다” “드라마 촬영으로 많이 힘든가보다. 여신 수지, 화이팅” 등의 반응으로 수지의 사진 한 장에 화답했다.

헤럴드생생뉴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