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뱅크오브싱가포르 한국대표가 본 투자성향…“여윳돈은 하이리스크 하이리턴 추구”

  • 기사입력 2011-01-21 10: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성진 대표
[싱가포르=이태경 기자]문성진 뱅크오브싱가포르(Bank of Singapore) 한국대표는 “싱가포르의 중산층은 특정 상품에 대한 ‘쏠림현상’이 없는 것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문 대표는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한두 개 상품에 치우치지 않고 2~3페이지 분량의 상품 목록을 갖고 때마다 상품들을 묶어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뱅크오브싱가포르는 싱가포르 최대은행 중 하나인 OCBC가 ‘아시아의 글로벌 프라이빗뱅크(PB)’를 표방하며 지난해 ING그룹의 PB부문을 인수해 규모를 확장한 PB 전문은행이다.

문 대표는 싱가포르 중산층은 부동산ㆍ현금ㆍ장기투자주식 등의 핵심자산(Core Part)과 단기투자주식ㆍ외환상품ㆍ파생상품과 같은 부수자산(Satellite Part)의 구분이 확실하다고 전했다. 그는 “핵심자산에 중심을 두고 있으면서도 부수자산은 공격적으로 투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싱가포르 고객들은 자금을 그냥 두기보다는 굴리는 데 관심이 많고 신상품에 대해 알려는 의욕이 강해서 복잡한 상품도 쉽게 권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기보다는 자신이 잘 아는 분야 내에서 좁고 깊게 투자하려는 한국 중산층과 비교된다는 평가다.

그는 “PB가 고객을 대신해 투자할 상품을 선택하기 위해 각 은행이나 증권사를 경쟁시킬 정도로 자산관리시장이 발전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uni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