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카라“활동강요·무단계약 힘들었다”

  • 기사입력 2011-01-19 10: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걸그룹 카라가 소속사 DSP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카라의 멤버 한승연, 정니콜, 구하라, 강지영은 19일 현 소속사인 DSP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와 바로 매니지니먼트 업무를 중단하라고 통보했다고 법무법인 랜드마크가 밝혔다.
랜드마크 측은 “카라는 이번 전속계약 해지에 이르기까지 소속사와 소속 관계를 유지하고 원만히 협의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 했으나, 소속사가 지위를 악용하여 멤버들이 원하지 않는 연예활동에 대한 무조건적인 강요와 인격모독, 멤버들에게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지 않은 채 맺는 각종 무단 계약 등 이로 인해 멤버들이 겪는 정신적인 고통은 말로 표현할 수 없으며, 멤버들의 피나는 노력이 헛되게 돼 좌절감의 상태가 매우 심각해 더이상 소속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라고 전했다.
카라의 법률상 대리인은 “멤버들이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상처를 받고 있으며 오랜 기간 동안 참았지만 결국 멤버들의 권익보호와 미래를 위해 해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홍동희 기자/mystar@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