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코스피 2100 돌파…환율 1110원 위협

  • 기사입력 2011-01-13 10: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스피가 외국인의 힘으로 전인미답의 영역인 2100을 사상 첫 장중 돌파했다. 원/달러 환율은 급락해 두 달여만에 1110원 아래로까지 위협하고있다.

13일 코스피는 전일대비 3포인트 오른 2097.04로 출발해 8분여만에 2100을 돌파 9시22분 2108.9까지 올랐다.

지난 해 12월 1일 이후 처음으로 나타난 외국인, 투신, 기금의 3대 세력 동시순매수가 지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한국은행의 물가통제에 대한 기대감으로 은행, 보험주 등 금융주가 급등하고 있으며, 랩어카운트 시장 성장에 대한 기대로 삼성증권 등 증권주의 상승세도 가파르다. 전기전자와 운송장비 등 수출주도 포르투갈 국채발행 성공에 따른 유럽 재정위기 부담감소와 미국 고용 및 생산지표 회복 등에 힘입어 1% 안팍의 상승세다.

하지만 배당락 후 첫 옵션만기일인 탓에 개장 후 한 시간도 안돼 프로그램 매도물량이 3000억원을 가볍게 넘어서며 지수상승을 제한하고 있다.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연일 유입되는 외국인 주식투자 자금과, 미국 경기회복에 따른 달러강세 기대감 등이 작용하며 장중 1110.4원까지 하락했다, 오전 10시 현재 1111~1112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홍길용 기자 @TrueMoneystory>
kyh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