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박인비 유튜브 채널로 다양한 도전 시도

  • 기사입력 2020-04-01 17: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박인비가 개설한 인비리버블 유튜브 채널의 도전 이미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골프 여제’ 박인비(32 KB금융그룹)가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다양한 도전을 시도하기로 했다.

박인비는 1일 박인비 인비리버블(Inbee lievable) 채널을 통해 필드에서 공유되지 못했던 박인비 만의 다양하고 새로운 모습을 팬들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박인비는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즐겁고 의미있는 다양한 도전을 계획하고 있다. 이러한 도전을 통한 기부 활동과 더불어 많은 골프팬은 물론 골프가 생소한 분들과도 좀더 친근하고 유쾌하게 소통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또한 “최근 전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께 위로의 마음과 함께 헌신과 봉사를 아끼지 않고 있는 의료계 종사자분들께 경의를 표하며 위로와 감사의 의미를 담아 박인비 채널의 첫 컨텐츠를 ‘#stay-at-home’의 영상으로 준비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박인비는 집에서 칠 수 있는 골프공(플라스틱 재질)을 웨지로 작은 물컵에 골인하고 손 세정제를 쓰면서 코로나19 예방과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며 집에서도 간단히 즐길 수 있는 골프 챌린지를 통해 Stay at home 캠페인에 참여했다.

세 개의 영상을 올렸는데 첫 번째 도전은 경주에 있는 블루원 디아너스의 파3 125야드 홀에서 125번의 샷으로 홀인원에 도전하는 이벤트였다. 성공하면 1만 달러를 기부한다는 이 시도는 아깝게 실패로 돌아갔다.

이러한 캠페인을 시작으로 박인비는 ‘챔피언의 도전’을 테마로 한 다양한 골프 챌린지를 통해 골프 유망주인 주니어 골퍼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할 계획을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