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존 람, 로리 매킬로이와 우승 다투게 된 강성훈

  • 기사입력 2020-01-26 10: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무빙데이인 3라운드에 5언더파를 몰아치며 우승 경쟁에 뛰어든 강성훈. [사진=PGA투어]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강성훈(33)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750만달러)에서 엘리트 골퍼들과 우승을 다투게 됐다.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호야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 남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 강성훈은 노보기 플레이를 펼치며 버디 5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9언더파 207타를 적어낸 강성훈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캐머런 챔프(미국) 등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존 람은 보기없이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잡아내며 데일리 베스트인 7언더파 65타를 쳐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로 2위 라이언 파머(미국)를 1타 차로 앞섰다. 이에 따라 강성훈은 내로라하는 강호들과 최종라운드에 우승을 다투게 됐다.

강성훈은 무빙데이인 이날 4개의 파 5홀에서 두 차례나 2온에 성공했으며 버디 3개를 잡을 정도로 전반적인 샷 컨디션이 좋았다. 역전우승에 성공한다면 지난해 5월 AT&T 바이런 넬슨에서 투어 첫 승을 거둔 후 8개월 만에 두 번째 우승을 기록하게 된다.

투어 최다승(83승)에 도전하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버디 4개에 보기 1개로 3타를 줄여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로 선두에 5타 뒤진 공동 14위에 자리했다. 우즈는 전반에 버디만 4개를 잡아 우승 경쟁에 뛰어드는 듯 했으나 후반에 보기만 1개를 범해 버거운 타수 차로 최종라운드를 맞게 됐다.

임성재(22)는 1타를 줄이는데 그쳐 중간합계 5언더파 211타로 공동 21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안병훈(29)은 5타를 잃어 공동 73위(2오버파 218타)로 밀려났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