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김현우의 와키 레슨-8] 백스윙 시작부터 비거리를 늘린다

  • 기사입력 2020-01-21 13: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인기 골프 교습가인 김현우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프로의 와키 레슨을 매주 수요일에 연재합니다.

김현우 프로는 “백스윙 시작부터 비거리를 더 낼 수 있는 비결이 있다”면서 “오른발을 밟으면서 백스윙의 테이크 어웨이를 시작해보라”고 제시한다.

이미지중앙

김현우 프로는 백스윙을 시작할 때부터 지면 반발력을 이용하면 더 긴 비거리를 낼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일반적인 백스윙은 클럽헤드가 들어올려지면서 시작하고 팔과 어깨 순으로 동작이 이어진다. 하지만 스윙을 시작할 때부터 지면을 딛는 게 차이점이다. 보통 자동차가 정지 상태에서 출발할 때 가장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다. 이때 지면반발력을 이용하면 파워를 만드는 비결이 된다. 지면을 눌러주는 것은 마치 도움닫기를 할 때처럼 파워를 더 낼 수 있다. 롱드라이브 챔피언십 우승자나 관련 이론을 연구하는 학자도 이처럼 지면을 밟고 치라고 설명한다.”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보조기구를 준비하거나 혹은 딱딱이처럼 밟을 수 있는 제품을 발바닥에 끼우고 스윙 연습을 해도 좋다. 그는 이같은 이론이 더 나은 비거리를 보장한다고 강조한다. “지면을 눌러주면서 스윙을 시작하라는 게 비거리를 늘리는 비결이다. 훨씬 파워풀한 백스윙과 강한 임팩트를 내게 된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