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퍼팅 거리는 감으로 맞힌다고?

  • 기사입력 2019-04-16 14: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 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롱 퍼팅 거리는 감으로 맞히는 것’이라고 가르쳐주는 골퍼가 있다면? 절정 고수일 수 있다. ‘어, 내가 보기에 그 정도까지 고수는 아닌데?’하는 생각이 든다면? 그도 정답을 모르고 있을 수 있다. ‘감이 아니라면 어떻게 하는 것이냐?’고 뱁새 김용준 프로에게 묻는다면?

이미지중앙

김용준 프로는 롱퍼팅 거리감도 연습으로 개선할 수 있다고 말한다.

뱁새의 답은 이렇다. 롱 퍼팅 거리는 꼭 숫자로 바꿔서 계산하라. 무슨 소리냐고? 롱 퍼팅일수록 꼭 거리를 먼저 재야 한다. 물론 눈대중이 아니라 두 발로 말이다. 그 다음 오르막인지 내리막인지를 따져서 거리를 더하거나 뺀다. 예를 들어 열 발짝인데 오르막이 약간 심하다면 20%를 더해 열두 발짝으로 치는 식이다.

이어서 퍼팅 그린 상태까지 감안해서 조금 더 가감한다. 그린이 우둘투툴 하다면 더 보탠다는 얘기다. 그리고 그 퍼팅의 의미를 따진다. 과감하게 들이댈지 아니면 무난하게 갖다 붙일 지에 따라 다르다는 얘기다. 즉, 승부 퍼팅을 과감하게 할 때는 ‘몇 뼘 혹은 한 발짝 더 보낸다’고 구체적으로 생각하라는 말이다. 이렇게 계산한 목표 거리를 몇 번이고 되뇐다. 물론 발로 잰 원래 거리는 잊고서.

그런 다음 퍼팅을 하면 롱 퍼팅 거리를 훨씬 정확하게 맞출 수 있다. 절대 하루아침에 자로 잰듯 할 수는 없다. 이 방법으로 경험이 쌓이면 롱 퍼팅 강자가 될 수 있다고 장담한다. 맨 처음으로 돌아가자. 감 얘기 말이다. 감은 타고 나는 것이라고? 그럴지도 모른다. 그래도 취미로 골프를 즐기는데 필요한 수준에 필요한 롱 퍼팅 거리감은 충분히 기를 수 있다. ‘에이, 아무리 해도 안 되던데!’라고 말 하는 골퍼 대부분은 ‘아무리 해 봐도’라고 말하기엔 연습이 부족한 사람이다. 롱 퍼팅 거리감은 연습하면 는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