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WBC] '투수만 8명 투입' 한국, 이스라엘에 연장 접전 끝 역전패

  • 2017-03-06 23:06|정아름 기자
이미지중앙

한국은 8명의 투수를 투입했지만 '결정타 부재'로 패배를 피할 수 없었다. [사진=뉴시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아름 기자] 팽팽한 승부였다. 그리고 충격이었다. 연장 10회에서야 승부가 났고, 승리의 여신은 대회 처녀 출전국인 이스라엘의 손을 들었다.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베이스볼클래식 야구대표팀은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이스라엘과의 2017 WBC 서울라운드 개막전서 연장 승부 끝에 1-2로 패했다. 선발로 나선 장원준은 제구 난조를 보이며 4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서건창, 민병헌, 손아섭이 멀티히트로 제 몫을 다했으나 중심타선 침묵으로 패배를 피하지 못했다.

승부는 10회에 갈렸다. 1-1로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던 11회초 이스라엘이 데이비스의 볼넷과 라반웨이의 안타로 1사 1,3루의 찬스를 만들었다. 2사 후 버챔의 2루수 방면 깊은 내야안타로 동점의 균형을 깨트렸다. 이는 결승점이 됐다.

한국은 A조 '복병'으로 꼽힌 이스라엘에 고전했다. 마운드는 볼넷을 남발하며 위기를 자초했다. 장원준(3개), 심창민(2개), 이현승(1개), 임창민(2개), 임창용(1개)이 나란히 제구에서 아쉬움을 보였다. 타선에서는 잔루만 9개였다. 안타수는 7개였으나 결정타가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선취점은 이스라엘의 몫이었다. 2회초 이스라엘의 공격. 선두타자 프리먼이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어 보렌스타인의 2루타, 라반웨이의 볼넷으로 1사 만루. 크리거가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며 손쉽게 점수를 뽑았다.

동점 기회는 5회에 찾아왔다. 0-1로 뒤진 5회말 선두타자 허경민이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후속 김재호도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하며 무사 1,2루의 찬스. 1사 후 서건창이 상대 투수 블라이시의 초구를 노려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스코어는 1-1.

첫 승을 향한 김인식 감독의 의지는 굳건했다. 1-1로 맞선 8회말 2사 만루서 오승환을 투입했다. 오승환이 이닝을 끝내는 데는 단 4개의 공이 필요했다. 오승환은 최고 구속 150km의 빠른 패스트볼을 구사하며 버챔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9회 선두타자에게 안타 하나를 허용했으나 나머지 3명의 타자를 삼자범퇴로 처리하며 '파이널 보스'의 위용을 과시했다.

이날 한국은 총 8명의 투수를 투입했다. 선발 장원준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심창민(1.1이닝)-차우찬(0.2이닝)-원종현(0.2이닝)-이현승(0.1이닝)-임창민(0.2이닝)-오승환(1.1이닝)이 무실점 행진을 펼쳤다. 연장 10회 구원등판한 임창용은 1이닝 2피안타 1볼넷 1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오승환만이 인상적인 투수를 선보였을 뿐 다른 투수들의 제구는 불안정했다.

'다크호스' 이스라엘에게 덜미를 잡힌 한국은 7일 네덜란드와 A조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2라운드 진출의 명운이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네덜란드는 릭 반델헐크를, 한국은 우규민을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