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신태용호 입성' 황문기, “지금의 나를 만든 건 울산현대의 힘”

  • 기사입력 2015-12-17 10: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신태용호'에 첫 발탁된 현대고 출신 황문기. [사진=울산 현대 축구단]

지난 14일 울산현대축구단 클럽하우스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다. 지난해 울산 U-18팀인 현대고 졸업 후 포르투갈 1부리그 팀인 아카데이카 드 코임브라에 입단한 미드필더 황문기가 그 주인공이다. 포르투갈 생활 1년 6개월째에 접어든 황문기는 올해 9월 컵대회를 통해 첫 데뷔전을 가졌다. 당시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경기를 지휘하는 지휘자 같았다”는 현지의 호평을 받으며 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대한축구협회는 16일 오전 울산에서 열리는 올림픽 국가대표 팀 전지훈련에 참가할 선수 29명을 발표했다. 당당히 명단에 이름을 올린 황문기는 대표팀 합류를 앞두고 미리 귀국해 클럽하우스에서 휴식을 취하며 은사들에게 인사를 나누고 후배들과도 만남을 가졌다. 울산현대축구단의 도움을 받아 오랜만에 클럽하우스로 돌아온 황문기의 속내를 들어봤다.

#지금의 황문기가 있을 수 있는 이유, 울산 유소년 시스템
“처음엔 실감이 안 났다. 기쁘지가 않고 낯설었다. 장난인 줄 알고 ‘진짜냐?’고 4번이나 물어봤다.”

황문기는 훈련장에 나갈 준비를 하다가 올림픽 대표팀 발탁 소식을 전해들었다. 현대고 시절 청소년대표팀에 선발되어 국제대회 출전 경력이 있지만 성인 대표팀 선발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소집명단에 이름을 올린 원동력을 묻자 황문기는 “전통적으로 현대고가 명문팀이긴 하지만 박기욱 감독님(현대고)의 영향이 크다. 감독님께 가르침을 받으면서 ‘개인이 아닌 전체를 위한 팀’이 최고의 팀이라는 걸 배웠다. 그 과정에서 팀원들 간의 단합력과 끈끈함이 생겼고 이는 다른 팀들에게는 찾아볼수 없는 현대고만의 장점이었다”며 “울산현대 클럽하우스도 국내에선 단연 최고다. 좋은 환경에서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었다”라고 답했다.

#U-17 월드컵에서 후배들 활약하는 모습 보고 뿌듯함 느껴
올해 FIFA U-17 칠레월드컵에서 맹활약을 펼친 현대고 4인방(이상민, 장재원, 이상헌, 오세훈). 포르투갈에 있던 황문기 역시 이들의 소식을 접했다.

황문기는 “학교에서 같이 운동했던 후배들이 활약하는 모습을 보면서 뿌듯함을 느꼈다. 내가 3학년 때 이번에 칠레월드컵에 나갔던 후배들은 나이도 어리고 피지컬이 부족했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 때 보니 급성장한 모습이 보였다”고 후배들을 칭찬했다.

포르투갈에서도 황문기는 틈틈이 울산현대와 현대고 소식도 챙겨보고 있었다. “현지에서는 시차와 인터넷 사정상 생중계로 보지 못하고 주로 하이라이트나 SNS에 올라오는 동영상을 본다. 현대고 같은 경우에는 내가 뛸 때도 좋은 팀이었지만 올해는 더 좋아졌더라. 내년에는 후배들이 더 좋은 활약을 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첫 올림픽 발탁, 조급해하지 않고 여유를 가지겠다
올림픽대표 합류를 앞둔 황문기는 “올림픽 대표팀에 들어가지만 울산 전지훈련이 끝나면 대표팀 인원은 23명으로 줄어든다. 그 최종명단에 남을지는 확실히 모른다. 당연히 마지막까지 이름을 올리고 싶지만 그렇다고 조급해하지는 않겠다. 너무 의욕이 앞서 조급해하면 막상 중요한 순간에 보여줄 수 있는것도 못 보여주기 때문이다. 여유를 가지고 훈련에 임하겠다"며 들뜨기보다는 차분한 모습으로 각오를 밝혔다.

또한 황문기는 “울산은 지금의 나를 만들어준 구단이다. 해외진출 과정에서도 구단이 많은 도움을 주셨다. 구단과도 약속했지만 한국에 돌아오게 되면 당연히 울산이 먼저다”며 울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헤럴드스포츠=정아름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