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김학민 가세 앞둔 대한항공, LIG 꺾고 3연승 고공비행

  • 기사입력 2015-01-05 2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한항공 점보스가 LIG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3연승을 달렸다.

대한항공은 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V리그 4라운드 LIG 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3-1(25-19, 23-25, 25-19, 25-19)로 승리했다. 12승 8패가 된 대한항공은 승점 37점으로 2위 OK저축은행에 승수에서 뒤진 3위를 지켰다. 반면 LIG는 시즌 13패(7승)째를 떠안으며 6위에 머물렀다.

이미지중앙

대한항공은 5일 LIG와의 경기에서 한 수 위의 기량을 선보였다. 서브 리시브, 블로킹, 속공 등 모든 지표에서 상대보다 나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3연승을 달린 대한항공의 다음 상대는 '최강' 삼성화재다.

대한항공은 4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등 팀워크가 잘 맞아 떨어지면서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산체스(22득점), 신영수(18득점), 곽승석(11득점), 김철홍(10득점)은 서로의 짐을 덜어주며 차곡차곡 득점을 올렸다. 세터 강민웅의 활약도 눈부셨다.

사실 이날 산체스의 컨디션은 좋지 않았다. 득점 부문 3위를 달리는 산체스지만 오늘은 LIG 에드가(38점)에게 완전히 밀리는 모습이었다. 평소보다 낮은 타점의 공격은 산체스답지 않았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강민웅이 스피드보다는 정확한 토스로 공격수들의 입맛을 돋우었고 레프트에서 신영수가 곽승석이, 센터에서는 김철홍이 힘을 냈다. 특히 김철홍은 평균 득점이 5.3점에 불과하지만 이날 10득점으로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대한항공의 이날 승리가 더 기쁜 이유는 팀의 ‘주포’ 김학민이 8일 군복무를 마치고 돌아오기 때문이다. 김학민의 복귀는 최근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산체스의 짐을 덜어주기에 충분하다. 대한항공 김종민 감독은 “(김)학민이가 돌아온다고 해서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다. 제 컨디션을 찾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당장은 큰 기대를 하지 않는다”고 애써 기대감을 숨겼지만 팀 운영이 훨씬 수월해질 것은 자명한 일이다.

기분 좋은 3연승을 거둔 대한항공의 다음 상대는 삼성화재다. 무서운 상승세의 두 팀이 벌일 경기에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진다. 이 경기에 김학민이 출전할지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 경기는 올스타전 이후인 11일에 펼쳐진다. [헤럴드스포츠=유태원 기자]

■ 5일 프로배구 결과

대한항공(12승 8패) 3(25-19, 23-25, 25-19, 25-19)1 LIG손해보험(7승 13패)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