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포토뉴스]김민선 ‘빠른 헤드 스피드로 장타 OK’

  • 2014-09-13 14:42|윤영덕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스포츠(충북 음성)=윤영덕 기자] 김민선(19 CJ오쇼핑)이 13일 충북 음성의 코스카 컨트리클럽(파72 6599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YTN 볼빅 여자오픈 2라운드 도중 2번홀 팅 그라운드에서 드라이버 티샷을 날리고 있다.

우승상금 1억 원이 걸린 YTN 볼빅 여자오픈은 ‘역전의 여왕’ 김세영(21 미래에셋)을 비롯해 김하늘(26 비씨카드), 이정민(22 비씨카드), 백규정(19 CJ오쇼핑), 고진영(19 넵스) 등 130명의 쟁쟁한 선수들이 출전해 초대 챔피언을 다툰다. 보도채널 YTN이 올해 처음으로 메인스폰서에 합류한 가운데, 또 다른 메인스폰서 볼빅은 2010년 볼빅 라일앤스코트 여자오픈 이후 4년 만에 다시 정규투어를 개최했다. 당시 신인이었던 조윤지(23 하이원리조트)가 감격적인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