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박경례 "이혼으로 한차례 모자 생이별, 子 빚 때문에 또"

  • 기사입력 2019-10-22 14: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 박경례 모자 채널A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셰프 박경례가 이혼과 아픈 가족사를 털어놨다.

박경례는 21일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오래 전 이혼했다. 그래서 아들을 직접 키우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박경례는 대구에서 대구뽈찜으로 유명한 요리장인이다. 각종 방송에서 카리스마를 뽐내 주목받았다.

하지만 박경례에게도 두려운 사람이 있었다. 이혼으로 12살 때 생이별하게 된 아들이었다.

박경례는 어릴 때 헤어진 아들을 고등학생이 된 후에야 만날 수 있었다. 그리고 또 한 차례 이별을 겪었는데, 바로 아들의 빚 때문이었다.

박경례는 "아들이 전역 후 빚을 갚아달라고 연락이 왔다. 스스로 갚으라고 하니 연락이 끊겼다"며 눈물을 흘렸다.

박경례 모자는 이날 방송에서 재회했다. 솔직한 속마음을 고백하고 모자의 정을 나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