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대한가수협회, ‘2019낭만콘서트’ 30일 피날레 무대

  • 기사입력 2019-10-22 13: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대한가수협회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영욱 기자] 대한가수협회 낭만콘서트 5080의 올해 마지막 무대가 10월 30일 충북 청주에서 개최된다.

‘찾아가는 공연’ 낭만콘서트 5080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 (사)대한가수협회 주관, 충청북도, 청주시, (사)대한가수협회 충북지회 후원으로 펼쳐지며 오는 30일 오후 6시 청주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열리게 된다.

지난 4월 28일 경남 산청에서 개막한 이래 청도, 오산, 영광, 창녕, 하남, 합천, 평창, 의왕, 정선을 거쳐 온 낭만콘서트가 청주에서 대장정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것.

5080세대 통합을 콘셉트로 하는 낭만콘서트는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친근감을 주는 명품 트롯가수 ‘찰랑찰랑’, ‘춤추는 당신’의 이자연, 서정미 짙은 ‘흔적’, ‘별난 사람’의 대표 트롯 가수 최유나, 대학가요제 출신 ‘낯설은 아쉬움’의 진시몬, ‘연인들의 이야기’의 모델 출신 가수 임수정 등 톱 가수들이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한다.

또한 대한민국의 원조 컨트리 음악 싱어송라이터 ‘과수원 길’의 서수남, 전설의 남성트리오 ‘별셋’출신 ‘전우’의 김광진, 매혹의 저음 가수 ‘빨간 구두 아가씨’의 남일해, 60년대 ‘제2의 이미자’로 불리웠던 ‘사랑아 다시 한번’의 남미랑 등 가요계의 산 역사들이 무대에 오른다.

‘뽀식이’ 이용식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낭만콘서트는 권우주, 정은교 등 지역 인기가수들이 가세해 다채로움을 더한다.

한편 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은 “올해 낭만콘서트를 거듭하면서 연령과 계층을 막론하고 날로 지역민들의 반응이 뜨거워짐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면서 “내년에는 문화소외계층을 위해 더욱 완성도 있는 무대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