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인터;뷰] ‘극한직업’ 최정은 “다재다능한 배우가 되고 싶다”

  • 기사입력 2019-05-13 17: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컵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배우 최정은은 1600만 관객을 돌파한 ‘극한직업’에서 주인공 류승룡의 딸 역할로 활약했다. 단 두 장면만으로 관객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최정은은 ‘극한직업’에서 아빠 류승룡을 향해 어른스러운 조언을 건네는 성숙한 모습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심각한 분위기 속에서 “나 반장 됐다”는 천진한 외침은 웃음 포인트가 되기도 했다.

‘극한직업’에서는 짧은 활약을 보여줬지만, 앞으로는 좀 더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 최정은은 당차게 스스로의 가치관을 설명했다.

▲ ‘극한직업’이 큰 성공을 거뒀다. 주변 반응은 어땠나?

“친구들이 나를 큰 스크린에서 본 게 처음이다. 내가 했던 것 중에 가장 큰 역할이기도 했고, 친구들과 선생님들 모두 자랑스러워 해주셨다. 특히 선생님들끼리 영화를 보셨는데 내가 나와서 너무 반가웠다고 하셨다. 학교 교복을 입고 찍어서 더 그랬던 것 같다.”

▲ 아빠 류승룡과 호흡은 어땠는지?

“많이 도움을 주셨다.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는 너무 떨었다. 하지만 류승룡 선배님이 테이크 갈 때마다 긴장도 풀어주시고, 말도 걸어주셨다. 그래서 뒷부분은 편하게 찍었던 것 같다.”

▲ 현장에서 보지 못한 선배 배우들의 연기를 스크린에서 보니 어땠나?

“개봉 당일에 봤다. 아빠는 큰 스크린에서 나를 본 게 처음이니까 신기해하셨다. 나는 현장에서 콘티를 선물 받아 전체 내용은 알고 있었지만, 막상 화면으로 보니까 너무 신기했다. 내가 읽었던 게 이렇게 완성이 됐구나 싶어 너무 멋있었다.”

▲ ‘극한직업’ 오디션에서는 어떤 연기를 선보였나?

“지정 대본과 자유연기를 준비했어야 했다. 이병헌 감독님께서 코믹 영화를 많이 연출하셨기 때문에 일부러 그런 걸 찾아갔다. 그 당시에 직접 썼던 재미난 대본이 있었고, 그걸로 연기했는데 조감독님께서 잘 봐주셨다. 그때 자유연기가 합격에 한 몫 한 것 같다.”

이미지중앙

사진=컵 엔터테인먼트 제공



▲ 가장 기억에 남는 오디션이 있다면?


“SBS ‘꾸러기 탐구생활’이다. 교육 프로그램이라 암기를 해야 할 일이 많았다. 급하게 카페에서 오디션을 봤는데, 카페는 주변이 시끄럽지 않나. 근데 카드 하나를 주시면서 외워서 말을 해보라고 하셨다. 집중력을 발휘해 그걸 다 외우고 말했고, 그래서 합격을 했다. 그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

▲ 촬영과 학교생활 병행, 친구들과 함께할 수 없어 아쉬움은 없나?

“학교 수업을 참여를 못하면 어쩔 수 없이 뒤떨어지는 부분이 있어서 내게 실망스럽다. 성적이 떨어져서 실망할 때도 있다. 하지만 친구들에게 필기를 빌려가며 열심히 하려고 하고 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것이 연기니 이 정도는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 그럼에도 연기를 포기 할 수 없는 매력은 무엇인가?

“처음에는 너무 쉽게 생각을 했다. 하지만 몇 번 현장 경험을 하면서 완성된 걸 보는데 너무 뿌듯하고 기분이 좋았다. 그때부터 연기가 너무 재밌다는 생각을 했다. 다른 사람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것과 대중 분들이 내 연기에 공감을 해주실 때 그게 가장 큰 힘이 된다.”

▲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나?

“하지원 선배님을 좋아한다. 연기나 액션 등 다방면에서 다재다능함을 보여주시는데 그게 가장 큰 매력인 것 같다. 나도 여러 캐릭터를 다 소화하고 싶다. 인성도 좋고, 모든 면에서 다재다능한 배우가 되고 싶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