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와이키키’ 이주우, 종영소감 “월요병 날렸다는 말 뿌듯해”

  • 기사입력 2018-04-17 18: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이주우(사진=마이컴퍼니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배우 이주우가 17일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 이하 ‘와이키키’)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주우의 소속사 마이컴퍼니는 이날 공식 V 라이브 채널, 유튜브 등을 통해 이주우의 ‘와이키키’ 종영 소감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이주우는 “안녕하세요! ‘와이키키’에서 수아 역을 맡았던 이주우입니다. ‘와이키키’ 보시면서 ‘월요병 날렸다. 힐링됐다’ 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뿌듯했고 덕분에 정말 재미있게, 열심히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는 끝이 나게 됐지만 다시보기로 한 번 더 보시면서 힐링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다시 보면서 ‘저렇게 열심히 했었구나. 이렇게 좋은 드라마를 만들었었구나’ 떠올려보려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주우는 “저도 앞으로 더 좋은 활동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고개 숙여 인사했다.

이주우는 지난해 카드사부터 국내 유명 통신사, 제과, 전자제품, 자동차 브랜드 등 다수의 광고를 섭렵하며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신예다. ‘와이키키’에서 강동구(김정현)의 전 여자친구이자 철없지만 순수한 쇼핑몰 모델 민수아를 연기하며 신선한 마스크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사랑받았다. 극 중후반부터는 봉두식(손승원)과의 남다른 호흡으로 코믹과 로맨스를 오가며 다양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주우의 활약이 돋보인 ‘으라차차 와이키키’ 최종회는 오늘(1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