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현장;뷰] ‘유리정원’ 문근영 “재연役에 깊은 끌림…행복했다”

  • 2017-10-12 16:43|남우정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배우 문근영이 기존의 이미지와 다른 연기를 펼친 소감을 밝혔다.

문근영은 12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진행된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인 영화 ‘유리정원’ 기자간담회에서 “첫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이야기들도 매력적이었지만 재연이라는 캐릭터에게 깊은 끌림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픔을 가지고 있어서 일수도 있고 훼손된 순수함을 지키고자 하는 욕망 때문일 수도 있다. 다른 매력을 공존하는 캐릭터 같아서 끌렸다. 힘든 점도 있었지만 재연으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던 게 더 많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리정원’은 한 여인의 사랑과 아픔을 환상과 현실 사이에서 신수원 감독만의 독특한 스타일로 보여주는 영화로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