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현장;뷰] ‘유리정원’ 신수원 감독 “블랙리스트, 운 좋게 피해갔다”

  • 2017-10-12 16:41|남우정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유리정원’ 신수원 감독이 블랙리스트에 대해 쓴소리를 전했다.

신수원 감독은 12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진행된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인 영화 ‘유리정원’ 기자간담회에서 “어떤 이유라도 표현의 자유를 훼손하면 안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영화 초반 4대강에 대한 언급이 나온다. 과거 그 정권 안에서 이 영화를 틀었다면 어떻게 됐을까 생각해봤다. 아주 작은 문제에서도 블랙리스트라는 잣대를 드리운거지않나. 전 운 좋게 피해갔지만 결코 앞으로도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강수연 위원장도 “부산국제영화제를 오늘날까지 키워준 건 관객이라고 생각한다. 온전히 영화제는 영화와 관객이 주인공이 되어야 한다. 사회적, 정치적 상황 속에서라도 영화제의 주인은 영화와 관객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리정원’은 한 여인의 사랑과 아픔을 환상과 현실 사이에서 신수원 감독만의 독특한 스타일로 보여주는 영화로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