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김뢰하, 10살 연하 아내 "할 수 있으면 결혼 무르고 싶다" 발언 왜?

  • 2017-07-17 22:08|김수정 기자
이미지중앙

'섬총사' 김뢰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김뢰하가 화제다.

김뢰하는 17일 방송된 올리브 ‘섬총사’에서 두 번째 달타냥으로 출연, 아내와 10살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김뢰하는 지난 2008년 연극배우인 아내 박윤경 씨와 함께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에 참여하며 크게 화제가 됐다. 당시 ‘사회참여도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 ‘배우 부부의 훈훈한 모습’이라는 찬사를 받았던 김뢰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아내와 결혼을 무르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당시 김뢰하는 한 인터뷰에서 ‘할 수 있으면 결혼을 무르고 싶다’ 발언한 데 대해 “그걸 어디서 찾은 건가. 그 문구만 들으면 오해가 생긴다”라면서 “결혼을 무를 수 있다면 그 사람과 다시 결혼하고 싶다, 그런 의도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MC들의 웃음섞인 야유를 받아야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