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포켓몬고 국내 서비스, 출근길 몬스터잡기 전쟁 "주요 포켓스탑은 구조물과 교회"

  • 24일 구글 플레이스토어 및 애플 앱스토어 출시
  • 2017-01-24 09:12|김동민 기자
이미지중앙

포켓몬고가 24일 국내에 정식 출시됐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동민 기자]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고'가 국내 팬들과 만난다.

'포켓몬과'가 24일 국내에 출시됐다. 북미 등지에 발매된 지 6개월여 만의 일이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및 애플 앱스토어에서 포켓몬고 앱을 다운로드할 수 있다.

앞서 속초에서 진행된 '포켓몬고' 이벤트로 열풍이 일었던 만큼 정식 서비스를 두고 세간의 반응은 뜨겁다. 이미 '포켓몬고'를 설치해 실행한 네티즌들은 "주로 구조물과 교회가 포켓스탑이다" "화장실에서 뿔충이 잡음"이라는 등 소감을 남기고 있다.

포켓몬고는 앞서 지난해 7월 미국에서 처음 출시됐다. 국내에서는 구글이 한국 정부에 신청한 국내 지도의 국외 반출이 무산되면서 포켓몬고의 국내 서비스가 불가능했다. 구글 지도 기반으로 실행되던 포켓몬고가 다른 방법으로 구현되면서 국내 서비스가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포켓몬고 개발사 나이앤틱은 오늘(24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포켓몬고의 국내 출시를 공식 발표할 계획이다.

issueplu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