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장;뷰] ‘도깨비’ 김은숙 작가 “공유에 5년 동안 거절당했다”

  • 기사입력 2016-11-22 15: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도깨비’ 김은숙 작가가 공유와의 인연을 전했다.

22일 서울 강남구 파티오나인에서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연출 이응복)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공유, 이동욱, 김고은, 유인나, 육성재, 김은숙 작가, 이응복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은숙 작가는 “5년에 걸쳐서 공유 씨에게 거절을 당했다. 그래서 이번 드라마 제의를 드릴 때 정말 조심스러웠다”며 “그런데 이번에는 금방 답을 주셨다”고 공유와의 인연을 밝혔다.

이어 “하와이에 계실 때 공유씨가 문자를 줬다. 사실 해외 일정은 거절할 때 핑계로 많이 사용이 되는데 이렇게 소심하고 겁이 많은 도깨비라도 괜찮으시다면 하겠다는 내용의 문자였다”며 “우리도 걱정이 됐으니 다 같이 잘 해보자고 답을 했다”고 감동스러워 했다.

‘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낭만설화다.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이 ‘태양의 후예’ 이후 또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배우 공유, 이동욱, 김고은, 유인나, 육성재 등이 출연한다. 내달 2일 오후 첫 방송.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