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측 “이지은, 황태자 시해 시도 주범으로 몰려 교형 위기”…이준기 광기 원인 되나?

  • 기사입력 2016-09-27 15: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문화팀=박진희 기자] ‘달의 연인’ 이지은이 황궁을 발칵 뒤집은 황태자 시해 시도 사건의 주범으로 몰려 처형위기를 맞았다.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제작진은 오늘(27일) 11회 방송에 앞서 해수(이지은)의 처참한 상황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지난 26일 방송에서 4황자 왕소(이준기)는 황태자 정윤(김산호)을 제거하려는 어머니 황후 유씨(박지영)의 악행을 알게 된다. 이에 자신이 독배를 마신 뒤 입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를 억누르며 자리를 벗어났다. 연화공주(강한나)의 계략으로 인해 이 독배를 가져다 준 이는 다미원 궁녀 해수(이지은)였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해수의 처절한 모습이 담겨 있다. 해수는 옥살이는 기본으로 하얀 치마와 저고리를 피로 물들게 만든 험한 고문 속에서 혼절하는 등 처참한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관군에 휩싸여 어디로 끌려가는 해수는 새하얗게 질린 모습으로 위기의 상황에 직면했음을 단번에 느끼게 한다. 갖은 상처와 수척해진 모습으로 비를 맞으며 탈진상태에 이르기까지 석고대죄를 하는 모습까지 공개돼 안타까움과 궁금증을 동시에 높이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해수는 황태자 정윤 시해 시도 사건의 주범으로 지목돼 황제의 처형 황명이 내려지게 된다. 황태자 시해 시도 사건의 배후를 자백하라며 갖은 고문이 이어진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혼절과 탈진을 오가며 안타까운 운명을 고스란히 겪어낼 예정이다.

특히 억울하게 범인으로 몰린 해수에게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들은 황실을 발칵 뒤집는 사건의 중심이 된다. 황자들 간 황권 다툼의 불씨가 불타오르게 만드는 발화점이 되는 것.

‘달의 연인’ 측은 “황태자 시해 시도 사건의 범인으로 몰린 해수가 어떤 운명을 맞이하게 될지 오늘 방송되는 ‘달의 연인’ 11회를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달의 연인’ 11회는 오늘(2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