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장;뷰] '한식대첩4', 강호동 합류로 재미+감동 잡는다(종합)

  • 기사입력 2016-09-27 15: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왼쪽부터 유지상 심영순 최현석 강호동. (사진=CJ E&M)

[헤럴드경제 문화팀=장영준 기자] '한식대첩'이 어느새 시즌4 시작을 앞두고 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대한민국 대표 MC 강호동이 합류해 재미와 감동을 담보한다. 여기에 새 심사위원으로 합류한 음식 전문 칼럼니스트 유지상의 합류는 프로그램이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에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올리브TV '한식대첩4'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자인 현돈 PD를 비롯해 심영순 강호동 최현석 유지상이 참석했다.

'한식대첩'은 서울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북한까지 전국 10개 지역을 대표하는 요리 고수들이 출전해 지역의 이름과 자존심을 걸고 펼치는 한식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우리나라 고유의 식재료와 풍성한 한식 요리는 물론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조리 방식까지 다루며 한식의 가치를 재조명해 호평 받았다.

지난해 방송한 시즌3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포함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4.1%, 최고 5.8%를 기록하며 역대 전 시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해 큰 사랑을 받았다. 시즌1부터 프로그램과 함께 하고 있는 현돈 PD는 '한식대첩'이 이렇게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이유를 "가족들이 다같이 볼 수 있고 추억을 되새길 수 있다. 또 자기 고향 사람들 응원하는 재미가 있어 사랑해주시는 것 같다"고 밝혔다.

시즌4가 더욱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바로 강호동이 합류했기 때문이다. 어디서나 특유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강호동은 '한식대첩'에 합류하며 자신이 제일 잘 할 수 있는 걸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그는 "치열한 승부 속에서 강호동 특유의 익살스러움을 살리겠다. 생생한 이야기를 전달해드리고 싶다. 맛있는 '한식대첩'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강호동. (사진=CJ E&M)


그의 각오대로 실제 촬영 현장에서 강호동은 출연자들을 다독이고 또 흥을 돋우며 긴장감을 풀어주는 등 진행자로서의 역할을 200% 소화하고 있다는 후문. 현 PD는 "(강호동이) 친화력 하나는 최고인 것 같다. 제작진 기대만큼 잘 해주시고 계시다"며 "원래 우리와 쭉 같이 하셨던 분 같다. 너무 잘 이끌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강호동과 함께 시즌4에 새 심사위원으로 칼럼니스트 유지상이 합류했다. 유지상은 고려대 식품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소비자원에서 근무한 현장 중심 전문가로 유명하다. 특히 한식에 대한 깊은 조예와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호동은 "제가 녹화 중간에 유지상에게 기습 질문을 던진다. 그런데도 사람 머리에 어떻게 이런 지식이 담겼나 할 정도로 깜짝 놀랐다"고 극찬했다.

유지상은 "모두 기자 생활을 하면서 얻은 지식들이다. 아직 스스로는 상당히 부족하다고 느낀다. 이 방송을 통해서 다시 공부하는 계기가 됐다"며 "이런 프로그램은 처음인데 옆에서 많이 도움을 주고 있다. 정말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이미지중앙

음식 칼럼니스트 유지상. (사진=CJ E&M)


'한식대첩'은 서바이벌 프로그램인만큼 누군가는 탈락해 스라린 패배의 아픔을 느껴야 한다. 심영순은 프로그램의 이러한 특성 때문에 심사에 심사숙고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한다. 그렇기 때문에 심사하는 일 자체가 결코 쉬운 일이 아님을 역설하기도 했다.

심영순은 "'한식대첩'이라는 각 지역의 고수들이 해당 지역의 독특한 음식들을 가지고 나와서 대결 구도로 가는 것이기 때문에 심사를 잘못할 경우 굉장히 자존심이 상하고 지역 어른들에게도 아주 미안한 감정을 가져야 한다"며 "그래서 심사를 정말 심사숙고하지 않으면 안 된다. 사람들에게 상처를 줘야 하기 때문에 서로 의논을 많이 한다. 특히 한식만이 가진 특별한 맛을 재현해야 하기 때문에 심사하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고수들의 손맛 전쟁이 펼쳐질 '한식대첩4'는 오는 28일 오후 8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