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장;뷰] 정만식 “‘아수라’ 정우성 고려청자 대하듯 했다”

  • 기사입력 2016-09-21 17: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OSEN

[헤럴드경제 문화팀=김재범 기자] 배우 정만식이 영화 ‘아수라’에서 정우성과 대결한 소감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선 영화 ‘아수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성수 감독과 정우성 황정민 곽도원 주지훈 정만식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정만식은 첫 질문에 ‘우성이형’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이에 정만식은 “그게 그렇게 대단한 거군요”라면서 “나보다 분명히 한 살 형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영화 속에서 정우성을 흠씬 두들겨 패는 장면에 대해 “물론 실제는 아니지만 촬영 도중 살짝 얼굴에 손이 닿기는 했다”면서 “많은 팬 분들이 우려하실까봐 국보 고려청자를 대하듯 여겼다”고 말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오직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나쁜 놈들의 얘기를 그린 범죄액션영화다. ‘비트’ ‘태양은 없다’ ‘무사’를 만든 김성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정우성 황정민 곽도원 주지훈 정만식 등이 출연한다. 오는 28일 개봉.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