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장;뷰] 김성수 감독 “‘아수라’ 속 여자 악인이 없는 이유”

  • 기사입력 2016-09-21 17: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문화팀=김재범 기자] 김성수 감독들이 ‘아수라’ 속 모든 인물들을 악인으로 설정한 이유를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선 영화 ‘아수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성수 감독과 정우성 황정민 곽도원 주지훈 정만식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 감독은 “우리나라는 남자들이 문제가 정말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아마도 가부장적인 사회이기에 그런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한국을 움직이겠다고 나서는 인물들 실질적으로 권력을 행사하는 인물들을 남자들로 그리는 것이 합당하다고 생각했다”면서 “그래서 여자 악당이 등장하지 않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오직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나쁜 놈들의 얘기를 그린 범죄액션영화다. ‘비트’ ‘태양은 없다’ ‘무사’를 만든 김성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정우성 황정민 곽도원 주지훈 정만식 등이 출연한다. 오는 28일 개봉.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