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지조의 조심스러운 폭로, 하하는 바지사장이었나?

  • 기사입력 2016-09-21 16: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문화팀] 하하는 바지 사장이었나?

가수 볼빨간 사춘기와 지조가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해 하하와 별의 상하관계를 언급해 웃음을 유발했다.

볼빨간 사춘기와 지조는 21일 방송된 SBS 라디오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하하 때문에 여름에 발매되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이에 DJ 김창렬은 “사장이 하하인가?”라고 물었다.

지조는 “사실상 그렇다”고 답하면서도 “실질적 사장은 별”이라고 조심스럽게 폭로했다.

이날 방송에서 볼빨간 사춘기는 최근 발표 후 음원사이드 상위권에 랭크된 ‘우주를 줄게’를 라이브로 소화해 청취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